HOME > 스포츠 > 스포츠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 삼성과의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경기에서 97-67로 30점차이의 승리를 거뒀다.
 
이승준 기자

울산 현대모비스는 6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삼성과의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경기에서 97-67로 30점차이의 승리를 거뒀다.

 

 

블레이클리(25득점 16리바운드 4어시스트)가 두 자리 득점을 기록했고, 테리(14득점 6리바운드 3어시스트)는 2쿼터 사이에 많은 활약과 득점을 하였다. 현대모비스는 박경상(12득점 3점슛 4개 2리바운드 2어시스트), 전준범(11득점 3점슛 3개 3리바운드 2어시스트), 이대성(14득점 3점슛 3개 4리바운드 5어시스트) 등 총 5명이 골고루 두 자리 수로 앞도적인 스코어로 앞서가고 승리를 만드는 주역이 되었다.

 

서울삼성전의 승리로 9연승을 기록한 4위 현대모비스는 3위 서울 SK와의 승차를 0.5경기로 좁혔다. 원정 9연승은 KBL 역대 8번째이자 공동 5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그 여파로 7위 삼성은 6위 인천 전자랜드와의 승차가 4경기까지 벌어졌다.

 

현대모비스는 1쿼터부터 블레이클리가 꾸준히 돌파를 성공시키면서 박경상, 이대성이 연달아 3점슛까지 터뜨려 손쉽게 기선을 제압하고, 효과적인 방어로 속공을 3개 만들어내는 등 원활한 볼 배급을 이어간 현대모비스는 25-14로 마쳤다. 현대모비스는 1쿼터에 8명이 득점을 올렸다.

 

현대모비스는 2쿼터에서도 앞도적인 수비와 전력으로 리바운드 싸움에서 우위를 점한 가운데 박경상이 2개의 3점슛을 넣으며 삼성의 추격을 마비시키고, 블레이클리의 돌파, 함지훈의 중거리슛을 더해 단숨에 격차를 두 자리로 벌렸다. 삼성을 2쿼터 11실점으로 묶는 수비력까지 발휘한 현대모비스는 48-25로 앞서갔다.

 

 

3쿼터에서도 계속해서 리바운드 싸움에서 우위를 점한 가운데 양동근을 앞세워 속공에 블레이클리와 테리가 번갈아가며 골밑을 공략한 현대모비스는 양동근, 박경상의 3점슛을 묶어 71-46으로 3쿼터에도 앞도적인 전력차를 보였다.

 

현대모비스는 4쿼터에서도 전준범이 3개의 3점슛을 모두 성공시킨 현대모비스는 이대성이 돌파로 2득점을 추가한 경기종료 2분여전 격차를 36점까지 벌렸다. 현대모비스는 이후 벤치멤버를 고르게 기용하는 등 여유 있게 경기를 이어간 끝에 원정 9연승을 달성하게 됐다.

 

현대모비스는 9일 열리는 전주 KCC와의 홈경기 2연승을 기대하고 있고, 삼성은 10일 부산 kt와의 홈경기에서 2연패를 벗어나기 위해서 필사적으로 공격에 중점을 둬야 한다.

 

서울삼성은 수비와 공격이 모두 현대모비스이 지역방어와 장거리 공격력에 막혀서, 활로를 뚫을 수도 없었고, 외국인 선수들도 국내선수들과 골수조화가 제대로 이루어 지지 않아서 득점과 연결이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현재 부상으로 벤치와 재활훈련을 오가는 외국인선수인 라틀리프가 복귀를 하지 않는 한은 현재로써는 올해 4위권 안에 들어갈 찬스라도 생길지는 불분명하다.

 

이번 경기는 주축인 라틀리프이 공백을 절실하게 느끼게 해주는 경기에 추락을 거듭하는 서울삼성의 불안함을 보여주었다. 국내선수와 외국인선수의 정교한 연계플레이를 완성시키지 않는 한 계속적인 위기는 끊이지 않을 것이다.

 


원본 기사 보기:모르니까타임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1/07 [13:26]  최종편집: ⓒ 문화예술TV2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서울 삼성과의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경기에서 97-67로 30점차] 서울 삼성과의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경기에서 97-67로 30점차이의 승리를 거뒀다. 이승준 기자 2018/01/07/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