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스포츠 > 스포츠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관록의 노장 김의수 감독이 이끄는 ‘제일제당 레이싱’이 2017년 CJ로지스틱스 레이싱에서 활약했던 김동은 선수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김경석 기자

관록의 노장 김의수 감독이 이끄는 ‘제일제당 레이싱’이 2017년 CJ로지스틱스 레이싱에서 활약했던 김동은 선수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김동은 선수는 2011년 한국 모터스포츠 어워즈에서 신인상을 받으며 화려하게 등장하여, 매년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클래스에서 여러 번의 우승 수상을 기록하는 등 지속적으로 발전하는 모습을 보였고, 2016년 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 ZIC 6000 클래스에서는 종합 2위를 차지하는 등 성장이 기대되는 드라이버로써의 면모를 보였다.

 

비록 2017년에는 좋은 경기 결과를 내지는 못했으나, 그 동안에 축적된 많은 노하우들과 경험을 토대로 2018년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제일제당 레이싱 김동은 선수는 “2017년은 더 멀리뛰기 위해 웅크리고 있던 시기라고 생각한다. 2018년 시즌에는 김의수 감독님과 함께 더 멀리 뛰고 날아서 좋은 경기 결과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의수 감독과 김동은 선수의 호흡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두 사람은 2015년 CJ 레이싱팀에서 이미 한 차례 호흡을 맞춰본 경험이 있고, 그 해 CJ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클래스 3전 우승을 하는 쾌거를 이룬 바가 있다. 하여 3년 만에 다시 만난 두 사람의 호흡이 어떤 시너지를 가지고 올지 기대를 모은다.

 

제일제당 김의수 감독은 “지금까지 꾸준히 성장을 해온 김동은 선수의 성장 정점이 2018년 시즌이 될 수 있도록 최고의 호흡을 보여주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김동은 선수는 좀더 발전할 수 있는 가능성이 커졌다. 올해는 아틀라스BX를 상대로 선전을 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2018시즌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오는 4월 22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리는 개막전을 시작으로 인제 스피디움,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 등을 오가며 10월 28일 최종전까지 9번의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원본 기사 보기:모르니까타임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2/02 [22:48]  최종편집: ⓒ 문화예술TV2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관록의 노장 김의수 감독이 이끄는 ‘제일제당 레이싱’이 2017년 CJ로지스틱스 레이싱에서] 관록의 노장 김의수 감독이 이끄는 ‘제일제당 레이싱’이 2017년 CJ로지스틱스 레이싱에서 활약했던 김동은 선수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김경석 기자 2018/02/02/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