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목드라마 ‘마더’의 극본을 맡은 정서경 작가가 배우 이보영-허율-이혜영-고성희에 대한 깊은 신뢰와 고마움을 전했다.
 
문화예술TV21

눈 깜짝할 새 60분이 사라지는 tvN 수목드라마 ‘마더’의 극본을 맡은 정서경 작가가 배우 이보영-허율-이혜영-고성희에 대한 깊은 신뢰와 고마움을 전했다.

▲ 수목드라마 ‘마더’의 극본을 맡은 정서경 작가가 배우 이보영-허율-이혜영-고성희에 대한 깊은 신뢰와 고마움을 전했다.     © 문화예술TV21


tvN 수목드라마 ‘마더’(연출 김철규/ 극본 정서경/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는 영화 같은 섬세한 극본, 감성이 극대화된 아름다운 연출 그리고 배우들의 빈틈없는 연기력이 완벽한 조화를 이루며 매회 시청자들의 가슴을 저미고 있다.


정서경 작가는 절제되면서도 세심한 연기력으로 ‘마더’의 중심을 든든하게 잡고 있는 이보영에 대해 “’수진’ 역할로 유일한 분이라고 생각한다. 이보영 씨가 없었다면 ‘마더’ 드라마 자체가 가능했을지 모르겠다. 엄마이고 이 작품이 말하고자 하는 바를 알기에 ‘마더’를 선택해주셨다고 생각한다”며 무한한 신뢰와 감사를 드러냈다.


그러면서 “이보영 씨의 얼굴을 보고 목소리를 들으면 안심이 된다. 이러한 이보영에게 풍겨지는 안정감이 극중 위태로운 아이 ‘혜나’가 느끼는 감정일 것이다. 반면, 이보영 씨를 보면 엄마와 어린 딸이 동시에 보이는데 이런 모습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이보영 씨 말고 또 있을까 싶을 정도이다”라며 극찬했다.


이어 ‘혜나’ 역을 맡은 허율의 오디션 현장을 회상하며 “허율 양의 존재는 ‘마더’ 작업 중 가장 신비로운 부분 중 하나이다. 수많은 아역 배우들의 오디션 영상을 봤지만 유일하게 눈물이 나게 하는 배우였다. 김철규 감독님의 디렉션에 모든 주의를 집중하고 귀를 기울이던 허율 양의 얼굴이 너무나 인상적이었다”며 첫 인상에 대한 잊지 못할 소감을 밝혔다. 덧붙여 “어린 아이지만 우리가 하고자 하는 이야기가 무엇인지 알고 있고, 우리가 같이 동료로서 일하고 있는 것 같다는 느낌도 든다”고 전해 극을 이끌고 가는 어린 소녀 허율에 대한 무한 신뢰를 보였다.


또한 이혜영에 대해서는 “작가로서 이혜영 선생님과 일할 수 있는 것은 최고의 사치가 아닐까 싶다”며 크나큰 감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영신’의 대사를 들을 때마다 ‘내가 이렇게 아름답고 듣기 좋은 말을 썼었나’라며 감탄하고 있다. 이혜영 선생님께 걸맞은 대본을 쓰기 위해 분발해야 한다고 다짐했다”고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정서경 작가는 “고성희 씨가 나오는 장면은 언제나 기대가 되고 다른 장면들보다 쉽고 빨리 쓰고 있다. 그 점이 좀 미안하다”며 즐겁게 집필하고 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고성희 씨는 자신의 장단점을 직시하고 매우 노력하고 있는 젊은 배우라고 생각한다. 이토록 매력적인 배우가 성장하는 과정에 ‘자영’ 역할이 이정표 중 하나가 될 수 있으면 영광일 것 같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한편, '마더'는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 tvN에서 방송되며,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목, 금 밤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서도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 tvN ‘마더’ 제공


☞ 소박한 것들로부터 찬란한 문화와 예술을 찾아서
☞ 여러분들의 지대한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 Copyright ⓒ 문화예술TV21 www.mytv21.kr
☞ 상업적인 무단 및 재배포 금지 문화예술TV21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2/04 [13:22]  최종편집: ⓒ 문화예술TV2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수목드라마 ‘마더’의 극본을 맡은 정서경 작가가 배우 이보영-허율-이혜영-고성희에 대한 깊] 수목드라마 ‘마더’의 극본을 맡은 정서경 작가가 배우 이보영-허율-이혜영-고성희에 대한 깊은 신뢰와 고마움을 전했다. 문화예술TV21 2018/02/04/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