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사회/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웰메이드 컨버전스아트 가 봄나들이 최적 코스로 주목받고 있다.
 
박창수 기자

웰메이드 컨버전스아트 <모네, 빛을그리다展 Ⅱ>가 봄나들이 최적 코스로 주목받고 있다. 전시가 열리는 본다빈치뮤지엄은 가족과 연인들이 봄나들이 장소로 많이 찾는 서울 능동 어린이대공원 옆에 위치해, 벚꽃이 만개하는 4월 초에는 봄맞이 관람객이 절정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모네, 빛을그리다展 Ⅱ>를 기획 ‧ 연출한 본다빈치㈜(대표 박상흥)에 따르면, 이번 전시는 미세먼지 걱정 없는 실내 정원 전시로, 인상파의 거장 클로드 모네가 사랑한 지베르니 정원을 재현한 콘셉트로 공간을 연출했다. 특히 꽃을 테마로 한 감성적인 전시연출과 VR 등 다양한 인터랙티브 체험을 즐길 수 있어 남녀노소 모두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전시는 높은 재관람률 덕분에 지난해 7월 전시 오픈한 이래로 끊임없이 관람객들의 사랑을 받으며 절찬리에 진행되고 있다. 또한 ‘컨버전스아트’ 전용관에서 전시가 이뤄지는 만큼 웅장하고 화려한 비주얼은 물론, 감성을 자극하는 배경음악과 향긋한 향기까지 더해져 관람객에게 오감만족의 경험을 선사하며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전시는 입소문을 타고 꾸준히 관객이 증가하면서 오는 6월 말까지 연장 전시로 펼쳐진다.

 

 

김려원 연출가는 “서울에는 수많은 봄나들이 명소가 있지만, 본다빈치뮤지엄이 위치한 어린이대공원과 그 주변은 놀이동산과 동물원, 다양한 체험장 등 놀 거리, 먹거리, 볼거리를 다채롭게 즐길 수 있는 ‘핫 스팟’”이라며, “특히 본다빈치뮤지엄에는 캐주얼 콘셉트의 카페가 있어, 향긋한 커피를 마시면서 아늑하고 생동감 넘치는 분위기 속에서 다가오는 봄을 만끽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모네, 빛을그리다展 Ⅱ>는 지난 2016년 클로드 모네의 작품을 컨버전스아트로 제작한 ‘초대박’ 전시 <모네, 빛을그리다展>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지난해 7월 7일 본다빈치㈜의 캐주얼 카페 전시 콘셉트의 상설전시관인 ‘본다빈치뮤지엄’에서 개막했다.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이며 매주 토요일, 그리고 매월 넷째 주 수요일인 ‘문화가 있는 날’에는 오후 8시 반까지 연장 운영한다.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원본 기사 보기:모르니까타임즈

☞ 소박한 것들로부터 찬란한 문화와 예술을 찾아서
☞ 여러분들의 지대한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 Copyright ⓒ 문화예술TV21 www.mytv21.kr
☞ 상업적인 무단 및 재배포 금지 문화예술TV21
☜ 편집 보도책임자 김영재 mytv21@naver.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3/15 [21:55]  최종편집: ⓒ 문화예술TV2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웰메이드 컨버전스아트 가 봄나들이 최적 코스로 주목받고 있다.] 웰메이드 컨버전스아트 가 봄나들이 최적 코스로 주목받고 있다. 박창수 기자 2018/03/15/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