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스포츠 > 스포츠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 우리은행 위비가 청주 KB스타즈를 꺾고 WKBL 통합 6연패를 달성했다.
 
이준영 기자

아산 우리은행 위비가 청주 KB스타즈를 꺾고 WKBL 통합 6연패를 달성했다.

 

 

우리은행은 21일 청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신한은행 WKBL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KB스타즈를 75-57로 승리를 거두고, 시리즈 전적 3연승을 기록하면서, 통합 6연패를 달성하는데 성공했고, 통산 10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통합 6연패는 신한은행이 가지고 있던 기록이었는데, 이제 우리은행과 함께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되었다.

 

 

우리은행은 코트의 지배자답게 전후반 내내 KB스타즈에게 한번도 역전을 허용하지 않았다. 우리은행은 1쿼터 초반부터 공격적인 농구를 하면서 23-8로 벌어놨다. 2쿼터와 3쿼터에도 주전들의 고른 득점과 3점슛이 잇따라 터지면서 점수를 더욱 더 벌렸다. KB스타즈는 어떻게든 따라잡을려고 했지만, 1쿼터에서 점수를 너무 많이 내준 바람에 따라잡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마지막 4쿼터에는 우리은행이 더욱 더 득점을 올리면서 KB스타즈의 추격의지를 꺾어버리고 말았다. 박혜진과 임영희가 3점슛을 성공시키면서 승부의 쐐기를 박아버렸다. 결국 우리은행은 승리를 거두었고, 통합 6연패를 차지했다. 임영희는 24득점, 나탈리 어천와는 12득점 11리바운드로 더블 더블을 기록했고, 박혜진은 20득점으로 활약을 했다.

 

 

승리를 확정지은 아산 우리은행 위비는 코트 밖으로 뛰어나와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2006년 프로 데뷔 후 12년 만에 생애 첫 우승을 경험한 김정은이 챔피언 결정전 MVP를 수상했다.

 

(사진: WKBL)

 


원본 기사 보기:모르니까타임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3/22 [09:32]  최종편집: ⓒ 문화예술TV2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아산 우리은행 위비가 청주 KB스타즈를 꺾고 WKBL 통합 6연패를 달성했다.] 아산 우리은행 위비가 청주 KB스타즈를 꺾고 WKBL 통합 6연패를 달성했다. 이준영 기자 2018/03/22/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