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사회/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1세기, 연극의 현재와 나아가야 할 미래를 함께 담은 메타 연극 비평가!
 
강새별 기자

'비평가 - 내가 노래할 줄 알면 나를 구원할 텐데'는 <<다윈의 거북이>>, <<맨 끝줄 소년>> 등으로 우리에게 잘 알려진 스페인 극작가 후안 마요르가(Juan Mayorga)의 2012년 작품이다. 극단 신작로는 작년에 <<비평가>>를 국내 초연했고, 초연 연출을 맡았던 이영석 연출이 전혀 새롭게 만들어 다시 관객을 찾는다.  

▲ 21세기, 연극의 현재와 나아가야 할 미래를 함께 담은 메타 연극 비평가!     © 문화예술TV21

<비평가>는 극작가와 비평가 두 인물을 중심으로 진행되는 2인극이다. 후안 마요르가는 무대와 객석을 대표하는 극작가와 비평가를 내세워 연극과 현실 사이의 관계에 대해서, 그리고 연극 안팎의 삶과 사랑에 대해 이야기한다.


2017년 초연이 비교적 사실적인 스타일로 인물의 내면 심리를 탐색하는 데 주력했다면, 이번 공연에서는 인물에 대한 거리를 유지하는 방식으로 주제를 비판적으로 성찰한다.


작가 후안 마요르가는 이 작품에 “내가 노래할 줄 알면, 나를 구원할 텐데”라는 부제를 사용하고 있다. 대사로도 여러 번 반복되는 이 말은 극중 인물에게는 물론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도 여러 가지 질문을 던진다. 내가 하고 싶은 노래는 무엇인가, 나는 내 목소리로 노래하고 있는가?


또한 초연과는 달리 여성 배우들이 남성 배역을 연기함으로써 인물과의 거리를 유지한다. 성공한 작가와 원로 비평가를 묘사함에 있어서 그들을 남성으로 간주하고 있는 원작의 내용은 여성 우들에 의해 독특한 울림을 획득한다. 여성의 신체와 목소리로 구현하는 남성 역할은 우리에게 텍스트를 이해하는 새로운 감각을 부여함으로써 우리의 상상력이 관습과 선입견을 뛰어넘을 수 있도록 안내한다.


예술과 삶의 가장 구체적인 지점에서 자신의 진정한 목소리를 찾는 일이 중요함을 역설하는 이번 작품에서 백현주, 김신록이라는 두 여성 배우의 연기는 독보적이다. 인물의 핵심을 관통하여 개성 있는 인물 창조를 보여 온 백현주 배우와, 인물의 생각과 욕망을 지적인 존재감 속에서 구현해 온 김신록 배우! 두 배우의 무대위 대결에 연극계는 물론 연극 매니아들 사이에서는 큰 화제가 되고 있다.

 


강새별 green@lullu.net



원본 기사 보기:문화예술의전당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8/08 [14:53]  최종편집: ⓒ 문화예술TV21
 
관련기사목록
[21세기, 연극의 현재와 나아가야 할 미래를 함께 담은 메타 연극 비평가!] 21세기, 연극의 현재와 나아가야 할 미래를 함께 담은 메타 연극 비평가! 강새별 기자 2018/08/08/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