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종합/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강 이포보 개방 본래의 강 모습 나타났다
 
김두용 기자
보 개방 전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환경부는 지난 10월 4일부터 11월 13일까지 한강 수계의 이포보를 취수제약수위까지 개방한 결과, 본래의 강 모습이 관찰됐다고 밝혔다.

4대강 사업 시 한강의 준설량은 타 수계와 비교하여 많지 않고 하상 변화가 상대적으로 적음에 따라, 환경부는 한강 수계 3개 보 중 개방 여건이 양호한 이포보를 대표적으로 개방했다.

이포보 개방 기간 동안 수질, 경관, 생태계 등 14개 분야를 집중 관찰한 결과, 4대강 사업 이전 강의 본래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보 개방에 따른 수위저하 이후 복하천, 양화천 합류부 일대에서 모래톱, 자갈층, 퇴적펄층 등이 나타났다.

이번 개방으로 모래톱 0.086㎢이 새로 발생했으며, 수변공간은 9.8% 증가했다.

수변공간이 늘어나자 강변으로 내려와 하천을 한 발 더 가까이에서 즐기는 시민의 일상도 볼 수 있었다.

보 개방 이후 하중도, 모래톱 등 생태공간이 늘어나고 습지, 웅덩이 및 여울구간이 형성되어 개방기간 동안 물새류는 9종 404마리로 보 개방전 4종 26마리에 비해 물새류 개체수가 15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특히 텃새화된 물새류인 백로류와 민물가마우지 등이 증가했다. 이는 이포보 주변에 생태공간이 넓게 형성되면서 서식환경이 좋아지자 인근에서 옮겨 온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는 이포보 주변의 육상·수생태계 변화와 계절적 요인과의 관계를 지속적으로 관찰하여 평가할 계획이다.

보 개방 이후 체류시간은 이전 0.8일에서 50% 감소한 0.4일을 기록했고, 유속은 개방전 8.5cm/s에서 124% 증가한 19cm/s을 기록하는 등 물 흐름이 대폭 개선됐다.

조류, 생화학적산소요구량, 총인 등 수질은 예년 같은 기간과 유사한 범위이며, 개방 전과 비교할 때 전반적으로 개선된 수치를 보였다.

이번 이포보 개방은 생태계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특히 세밀하게 추진됐다.

보 수위 저하 속도를 시간당 1.6cm로 낮췄고, 밤에는 수위저하를 중지하는 등 그동안의 보 개방의 기법을 총집결했다.

이러한 노력에 따라 이번 개방 시 어류 폐사가 보고되지 않았으며, 패류 피해 현장조사 결과 다슬기 및 조개류 폐사도 과거보다 크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포보 개방기간 동안 패류 구제를 적극 추진하여 다슬기 등 총 10만 3,370마리를 구조하여 수심이 깊은 곳으로 방생했다.

물이용의 경우, 지하수 변동은 개방 수위보다 변동 폭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취수장 및 양수장 모두 문제가 없었다.

양수장 가동 종료 이후부터 수막재배 시작 이전까지 보를 개방하고 지하수위도 면밀하게 관찰한 결과, 지하수 이용 등 농업 피해 사례도 접수된 건이 없었다.

보 본체 구조물에 대한 침하계, 경사계, 간극수압계 등 계측결과 큰 변동 없이 기준치 이내임이 확인됐다.

이번 한강 이포보 개방기간 관찰 결과는 수계 및 보별 민·관협의체 등을 통해 지역사회와 공유된다.

세부적인 내용은 보 모니터링 종합정보 시스템()에서 누구나 확인할 수 있도록 30일부터 공개될 예정이다.


원본 기사 보기:더뉴스코리아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1/30 [11:19]  최종편집: ⓒ 문화예술TV21
 
관련기사목록
[한강 이포보 개방 본래의 강 모습 나타났다] 한강 이포보 개방 본래의 강 모습 나타났다 김두용 기자 2018/11/30/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