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볼빨간 당신’ 이채영 父女 열정폭발, 트로트퀸 홍진영도 반했다
 
김정화


‘볼빨간 당신’ 이채영 부녀의 열정과 용기가 빛났다.


KBS 2TV ‘볼빨간 당신’은 부모님의 제2의 인생을 응원하는 자식들의 열혈 뒷바라지 관찰기이다. 최근 합류한 배우 이채영은 60세 끼쟁이 매력만점 아버지와 함께 출연, 아버지 꿈을 이뤄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채영 아버지 역시 나이를 잊은 듯 멋진 열정을 발산하며 꿈을 향해 달리고 있다. 이채영 부녀의 붕어빵 열정이 시청자들의 응원을 이끌고 있다.


1월 8일 방송된 ‘볼빨간 당신’에서도 이채영 부녀의 붕어빵 열정이 돋보였다. 60세 트로트 꿈나무 아버지의 열정도, 아버지를 위해 매니저를 자처한 딸 이채영의 열정도 함께 빛난 것. 뿐만 아니라 이채영 부녀는 이 열정을 통해 다양한 경험과 희망까지 얻어내며 꿈을 향해 더 다가섰다.


이날 이채영은 트로트 가수를 꿈꾸는 아버지와 함께 KBS ‘가요무대’ 녹화장을 찾았다. 김연자를 비롯, 실제 트로트 가수들의 능숙하고도 에너지 넘치는 리허설 무대를 접한 아버지는 즐거움과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부녀의 ‘가요무대’ 녹화장을 찾은 진짜 이유는 따로 있었다. 직접 작곡, 제작도 하는 트로트 퀸 홍진영을 만나기 위함이었다.


홍진영은 최근 자신이 작곡한 곡을 김영철, 강호동과 함께 작업해 큰 화제를 모았다. 김영철의 ‘따르릉’, 강호동의 ‘복을 발로 차버렸어’는 EDM과 트로트가 접목된 곡으로 인기를 모았다. 그런 홍진영이 새로운 곡을 만들었으며, 이를 부를 가수를 찾는 ‘홍디션’을 계획하고 있음을 알게 된 것. 이채영은 아버지의 ‘홍디션’ 참가를 위해, 아버지와 함께 ‘가요무대’에 출연한 홍진영을 찾아갔다.


평소 홍진영의 열혈팬인 아버지는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홍진영 앞에서 노래 부를 때는 실력 발휘를 못하고 실수만 거듭했다. 그러나 열정과 끼만큼은 남다른 이채영 아버지 모습에, 홍진영도 미공개 곡을 들려주는 등 감동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이채영 아버지가 해당 곡에 100% 걸맞게 연습한다면 곡을 주겠다는 약속까지 했다.


서툴지만 ‘트로트 가수’라는 꿈을 향해 거짓 없이 다가서는 이채영 아버지 열정, 아버지를 위해 잠시 화려한 여배우를 벗어 던지고 야무지게 뒷바라지 하며 아버지 매니저를 자처한 딸 이채영 열정이 홍진영 마음을 움직인 것이다.


이채영 부녀의 붕어빵 열정은 계속됐다. 이채영이 아버지가 관객들 앞에서 노래 부를 수 있는 기회를 준비한 것이다. 이채영은 아버지와 함께 라이브카페를 찾았다. ‘가요무대’처럼 크지 않은, 비교적 작은 무대지만 아버지에게는 공식적인 첫 무대와 마찬가지였다. 그래서였을까. 이번에도 아버지는 긴장하는 듯 했으나 열정으로 극복했다. 관객들 사이에서 ‘앙코르’ 요청까지 쇄도했다.


‘볼빨간 당신’은 자식들이 부모님 열정에 기름을 붓는 자식들의 이야기다. 이채영은 야무진 뒷바라지, 아빠와 꼭 닮은 열정으로 ‘트로트 가수’라는 아빠의 두 번째 꿈을 위해 노력 중이다. ‘볼빨간 당신’ 기획의도, 프로그램 색깔을 그대로 보여준 이채영 부녀의 붕어빵 열정이 이후 어떤 결과를 불러올지 주목된다. 한편 KBS 2TV ‘볼빨간 당신’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2TV ‘볼빨간 당신’ 캡처>


원본 기사 보기:모닝투데이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1/09 [10:21]  최종편집: ⓒ 문화예술TV21
 
관련기사목록
[‘볼빨간 당신’ 이채영 父女 열정폭발, 트로트퀸 홍진영도 반했다] ‘볼빨간 당신’ 이채영 父女 열정폭발, 트로트퀸 홍진영도 반했다 김정화 2019/01/09/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