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종합/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한스웨덴대사관, 스웨덴 대한민국 수교 60주년 4월 행사소개
 
이승준 기자

스웨덴-대한민국 수교 60주년을 기념하는 2019년은 양국간 우정을 되새기며, 미래의 협력을 공고히 하는 해이다. 주한스웨덴대사관은 양국의 주요 기관과 공동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주목할 만한 수교 기념 협력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며 매달 보도자료를 통해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있다.

 

 

스웨덴 과학 & 혁신 전문가 양국 협력 강화차 방한

안데쉬 헥터 주한스웨덴대사관 신임 과학혁신참사관은 “전세계는 많은 한국 브랜드와 문화의 다양한 측면에 대해 친숙하다. 천연 자원의 부족과 제한적인 국토 면적을 고려할 때 이 모든 것은 매우 인상적이다. 한국과 스웨덴 양국은 종종 혁신과 디지털 발전을 비교할 때 좋은 지표를 보유하지만 때로는 한국이 또는 스웨덴이 보다 앞서 나가기도 한다. 한국의 혁신과 사회 체계를 이해하고 알아가기를 기대한다. 이런 배움을 통해 혁신, 고등교육, 연구 등 분야에서 협력하며 양국의 사회 경제적 발전을 구축해 나갈 수 있길 고대한다”고 말한다. 

 

 

리사 에릭손 KTH 왕립공과학대학 혁신팀장, 안드레아스 예텐베리 스웨덴 연구고등교육국제협력재단(STINT) 전무이사, 요아킴 아펠퀴스트 스웨덴혁신청(VINNOVA) 부국장으로 구성된 과학혁신단이 이번주 방한한다. 

 

 

스웨덴토크 - 스웨덴과 함께 이야기해요 

제4회 스웨덴토크가 ‘남성의 관점에서 바라보는 페미니즘’이라는 주제로 4월 26일(금) 16시 스웨덴대사관저에서 개최된다. 
 
샤하브 아마디안 스웨덴 비영리 페미니스트 기관 멘(MÄN)의 프로젝트 매니저, 최태섭 문화평론가이자 사회학자가 참여하는 스웨덴토크에서는 스웨덴과 한국의 남성 관점에서의 페미니즘, 남성과 페미니즘에 대한 편견과 인식 제고 및 도전과제 등에 대해 이야기 나누며 대중들과 소통하고자 한다. 또한 아리랑국제방송 사장 및 CNN 서울지국장을 역임한 손지애 이화여자대학교 초빙교수가 사회자로 참여, 한국 여성이자 딸 둘을 둔 워킹맘으로 이야기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아마디안은 ‘복지, 성평등, 삶의 질’을 주제로 하는 노르드토크에도 참여한다. 노르드토크는 주한 덴마크, 핀란드, 노르웨이 그리고 스웨덴 대사관이 공동 주최한다. 
 
스웨덴토크는 스웨덴과 대한민국 수교 60주년을 기념하여 주한스웨덴대사관이 기획한 강연 시리즈이다. 스웨덴과 대한민국 양국의 공동의 관심사 중 한가지 주제를 선정, 매달 일반 대중과 소통하는 기회의 장으로 기능하고자 한다.  
 
·샤하브 아마디안, 멘(MÄN) 프로젝트 매니저 

스웨덴 최초의 감옥 라디오를 시작한 후, 샤하브는 사회에 만연한 남성성에 대한 관심을 가졌다. 멘(MÄN)에서 남성성과 성평등을 재정의하는 업무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지만 그의 본업은 ‘아버지’이다.

·멘(MÄN) 

1993년 설립된 비영리 페미니스트 단체이다. 여성에 대한 남성의 폭력에의 대응에 남성의 참여를 도모하고자 한다. 멘(MÄN)은 남성의 폭력 근절을 위해 남성성에 대한 유해한 편견과 인식의 변화를 목표로 하며, 폭력 없는 평등한 세계를 비전으로 한다. 

스터디인스웨덴 세미나 - 예테보리 대학교 

스터디인스웨덴은 4월 30일 오후 7시 스파크플러스 역삼점에서 스웨덴 유학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 설명회는 스웨덴 주요대학을 시리즈로 소개하고 유학을 준비하는 학생들에게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연례 행사로 올해는 예테보리대학을 소개할 예정이다.
 
스웨덴 서부에 위치한 제 2의 도시 예테보리는 제약회사 아스트라 제네카, 베어링 제조 업체 SKF, 자동차 기업 볼보 등 다국적 기업들의 출발지인 산업 도시인 동시에 아름다운 섬과 숲을 가까이하고 있는 자연친화적인 매력을 갖춘 곳이다. 
 
이 행사에서는 예테보리대학 입학담당자 마티나 소빈드가 다양한 융합 학문 연구 중심의 석사 프로그램들을 소개하고 장학금 혜택 및 원서접수 절차에 대한 설명을 할 예정이다. 또한 예테보리대학 사회복지와 인권학 석사를 하고 있는 오미림 학생의 유학 경험담도 들을 수 있다. 
 
“스웨덴에서 사회 복지를 공부하면서 사회의 평등과 국민의 신뢰가 바탕이 된 시스템이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고 있다. 그리고 스웨덴 교육방식에서 감명받은 것은 교수의 역할이 학생을 가르치는 것이 아니라 방향을 잡아주고 도와주는 것이다. 수평적 교육이 창의성을 기르는 중요한 방법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오미림 학생은 말한다.  
 
스터디인스웨덴은 주한스웨덴대사관, 스웨덴대외홍보처, 린셰핑대학, 룬드대학, 우메오대학, 예테보리대학으로 구성된 스웨덴 고등교육 홍보 프로젝트로, 스웨덴 대학 및 대학원 교육 안내 및 다양한 학생 참여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자세한 행사 일정은 대사관 홈페이지 및 소셜 미디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해시태그: #SwedenKorea60)

 

(사진:주한스웨덴대사관)

 


원본 기사 보기:모르니까타임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4/25 [11:30]  최종편집: ⓒ 문화예술TV21
 
관련기사목록
[주한스웨덴대사관, 스웨덴 대한민국 수교 60주년 4월 행사소개] 주한스웨덴대사관, 스웨덴 대한민국 수교 60주년 4월 행사소개 이승준 기자 2019/04/25/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