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 악인 길은혜 처단할까.. ‘소멸 위기 직전’
 
김정화



‘단, 하나의 사랑’ 천사 김명수는 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하게 될까.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극본 최윤교/연출 이정섭/제작 빅토리콘텐츠, 몬스터유니온)이 종영까지 단 4회를 남겨두고 있다. 서로를 살리기 위해 모든 것을 건 이연서(신혜선 분)와 단(김명수 분)의 ‘구원 로맨스’가 어떤 끝을 맺을지, 해피엔딩을 바라는 시청자들의 간절한 바람이 커지고 있다.

 

앞서 단은 악인에게 죽임을 당할 운명인 이연서를 살리기 위해 결단을 내렸다. 이연서를 해치려는 금루나(길은혜 분)를 처단해, 이연서의 운명을 바꿀 결심을 한 것. 천사는 인간의 생사에 관여하면 소멸하게 된다. 이러한 천사의 금기를 깨면서까지, 단은 이연서를 살리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

 

특히 지난 28회 엔딩 속 금루나와 마주한 단의 표정은 금방이라도 무슨 일을 저지를 듯해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이런 가운데 7월 10일 ‘단, 하나의 사랑’ 제작진은 29~30회 방송을 앞두고, 단과 금루나의 아슬아슬 위험한 대치 현장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사진 속 단은 한층 날카로워진 표정으로 금루나의 목을 틀어쥐고 있다. 어둡게 가라앉은 단의 눈빛, 고통스러운 표정은 당장이라도 금루나를 처단할 듯 보여 불안감을 더한다. 무엇보다 흙먼지를 뒤집어쓴 단의 모습은 이곳에서 심상치 않은 일이 벌어졌음을 짐작하게 한다. 싸늘하게 굳은 단의 표정이 그의 폭주를 예고, 긴장감을 치솟게 하고 있다.

 

과연 단은 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하게 되는 것일까. 이와 관련 29~30회 예고 영상에는 단과 금루나의 또 한번의 대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끌었다. “지금이야 날 죽일 기회”라고 말하며 단을 자극하는 금루나의 목소리는 악마의 속삭임과도 같아 소름을 유발했다. 과연 단은 금루나를 죽이는 죄를 지음으로써 이연서의 운명을 바꾸고, 자신의 소멸을 앞당기게 될까. 끝까지 안심할 수 없는 ‘단, 하나의 사랑’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이연서와 단의 운명이 마지막을 향해 치닫고 있는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 29~30회는 오늘(10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2TV ‘단, 하나의 사랑’>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7/10 [14:27]  최종편집: ⓒ 문화예술TV21
 
관련기사목록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