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스터 기간제' 윤균상-장동주, '속물 변호사' vs '고등학생 용의자'! '살인 혐의' 살벌 첫 접견!
 
김정화



‘미스터 기간제’ 속물 변호사 윤균상과 살인혐의를 받고 있는 고등학생 용의자 장동주의 살벌한 첫 접견이 포착돼 일촉즉발 긴장감을 폭발시킨다.

 

오는 17일(수) 밤 11시 첫 방송되는 OCN 새 수목 오리지널 ‘미스터 기간제’(연출 성용일/ 극본 장홍철/ 제작 제이에스픽쳐스, 스튜디오드래곤)는 상위 0.1% 명문고에서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과 그 진실을 밝히려는 속물 변호사의 잠입 작전을 그린 명문사학 잠입 스릴러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속물 변호사 윤균상(기무혁 역)과 ‘명문고 여고생 살인사건’의 고등학생 용의자 장동주(김한수 역)의 숨막히는 접견 현장이 담겨 이목을 집중시킨다. 서로 협조해야 할 두 사람이 한 발짝도 물러서지 않겠다는 팽팽하게 맞선 모습이 포착된 것.

 

먼저 윤균상은 먹잇감을 향해 다가가는 하이에나처럼 장동주를 집어삼킬 듯 다가가고 있다. 용의자의 이야기를 들으려는 일반적인 변호사들과는 다르게 매서운 기세로 장동주를 압박해 눈길을 끈다. 이어 자리에서 일어나 장동주를 내려다보는 윤균상의 표정은 변호를 할 수 없겠다는 듯 싸늘해 궁금증을 한껏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자신을 압박해오는 윤균상의 살벌한 눈빛을 그대로 맞받아치는 장동주의 모습 역시 관심을 모은다. 무엇보다 자신의 살인 혐의를 벗겨줄 든든한 아군인 변호사 윤균상에게 분노의 눈빛을 보이는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뿐만 아니라 압도적 포스를 보여주는 윤균상과 살아있는 눈빛을 보여주는 신예 장동주의 스파크를 튀는 신경전이 보는 이들의 기대감을 자극하고 있다.

 

이에 ‘미스터 기간제’ 측은 “포스를 드러낸 윤균상과 주목할 신예 장동주의 미친 연기력이 첫 회를 책임질 것”이라며 “두 사람의 폭발적인 기싸움에 마치 이 곳이 접견실이 아니라 취조실 같았다. 물오른 윤균상과 등장부터 시청자의 눈을 사로잡을 장동주의 에너지에 현장 스태프까지 압도될 정도였다. 첫 만남부터 살벌한 연기를 보여준 두 사람의 대면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OCN 새 수목 오리지널 ‘미스터 기간제’는 오는 7월 17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사진- OCN 제공>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7/11 [09:31]  최종편집: ⓒ 문화예술TV21
 
관련기사목록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