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 오열 연기 제대로 터졌다 '로맨스 남주 저력 입증'
 
김정화



‘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의 오열에 시청자도 울었다.

 

배우 김명수가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극본 최윤교/연출 이정섭/제작 빅토리콘텐츠, 몬스터유니온) 속 천서 '단' 캐릭터를 통해 눈에 띄는 연기력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다. 사랑을 느낀 천사의 변화, 애틋한 로맨스 연기 등 회를 거듭할수록 깊어지는 그의 연기력이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는 평이다.

 

특히 지난 10일 방송된 '단, 하나의 사랑' 29~30회에서 이러한 김명수의 연기력 포텐이 폭발해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이날 방송에서 단은 자신을 애정으로 이끌어준 선배 대천사 후를 잃었다. 가족과도 같았던 후의 소멸 이후 단이 이연서(신혜선 분)의 품에 안겨 아이처럼 오열하는 장면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단에게 다가온 시련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사랑하는 이연서까지 큰 부상을 당한 것. 단은 피를 뚝뚝 흘리는 이연서가 자신의 품에서 의식을 잃어 가는 모습을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처음에는 이러한 상황을 믿을 수 없다는 듯한 표정에서, 점점 진한 슬픔으로 물들어가는 그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시청자에게 큰 임팩트를 남긴 이 장면들은 김명수의 연기력으로 더욱 밀도 있게 완성됐다. 슬픔을 꾹꾹 눌러 담으며 감정선을 고조시키다 터트린 김명수의 처절한 오열 연기가 몰입도를 수직 상승시킨 것이다. 여기에 슬픔, 절망, 안타까움 등 여러 감정이 뒤섞인 그의 눈빛 연기도 힘을 더했다.

 

이처럼 김명수의 섬세한 연기력이 시청자들의 감정 몰입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연서를 향한 애정이 듬뿍 담긴 다정한 표정, 직진 사랑을 하는 진지한 모습, 절절한 사랑을 그려내는 표현력으로 로맨스 남주로서의 저력을 입증해냈다. 첫 로맨스 도전임에도 남주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해내고 있는 김명수가 앞으로도 보여줄 성장이 기대되는 이유다.

 

한편 '단, 하나의 사랑'은 종영까지 단 2회를 남겨놓고 있다. 과연 단과 이연서의 사랑이 행복하게 마무리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 최종회는 오늘(11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2TV ‘단, 하나의 사랑’ 캡처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7/11 [14:06]  최종편집: ⓒ 문화예술TV21
 
관련기사목록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