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강원양구 > 종합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서고속화철도 양구역사 위치 여론조사로 결정하기로
7월 15일 ~ 8월 28일까지 성인 1천명 대상 전화조사 실시
 
문화예술TV21

지난 2일 양구군청에서 개최된 양구군 민관협치위원회 3차 임시회에서는 춘천~속초 고속화철도 양구역사(驛舍) 위치 선정에 대해 주민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여론조사를 실시하기로 결정됐다.

 

▲     © 문화예술TV21

 

또한 여론조사 결과를 전적으로 따르기로 결정했고, 양구군도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

 

여론조사는 한국갤럽조사연구소에 의뢰해 15()부터 8 28()까지 총 45일간 양구군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의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조사(RDD)의 방법(평균 3분 소요)으로 실시될 예정이다.

 

여론조사 표본은 올해 5월말 기준으로 읍면별, 성별, 연령별로 인구비례에 따라 할당해 한 후 조사가 시작된다.

 

또한 여론조사 시 문항 순서에 따라 다른 답변이 나올 가능성을 고려해 문항 순서를 교차해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여론조사에서 양구역사 위치 후보지는 양구읍 하리와 학조리(대월)  2곳이다.

 

송청리 노선은 안대리 군()비행장 이전에 따른 비용이 과다하고, 국방부와의 협의가 장기화되는 등 실현 가능성이 불투명함에 따라 이번 여론조사에서는 후보지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양구군은 지난 민선6기 때 도시 확장성 등을 이유로 학조리 노선을 추진해줄 것을 국토부에 요구했으나 최근 역사 위치를 두고 지역 내에서 의견이 분분해지고 있었다.

 

그사이 양구군은 노선의 정당성 확보를 위해 국토교통부, 국방부 등 중앙부처와 협의를 지속해왔고, 군민들의 결집된 노선을 최종적으로 추진해줄 것을 국토교통부에 건의했다.

 

그러나 양구군은 이제는 시간이 부족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하나로 모아야 할 시점이라고 판단하고, 협치위원회에 안건을 상정해 지난 2일 개최된 제3차 임시회에서 여론조사를 결정하게 됐다.

 

김창현 평화지역발전과장은 지금은 무엇보다도 주민들의 통합된 의견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앞으로 여론조사가 시작되면 주민여러분의 많은 이해와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리겠다고 말했다.

 

 문의 : 평화지역발전과 역세권개발담당 서동순 ( 480-2667)


☞ 소박한 것들로부터 찬란한 문화와 예술을 찾아서
☞ 여러분들의 지대한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 Copyright ⓒ 문화예술TV21 www.mytv21.kr
☞ 상업적인 무단 및 재배포 금지 문화예술TV21
☜ 편집 보도책임자 김영재 mytv21@naver.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7/06 [20:13]  최종편집: ⓒ 문화예술TV21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