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종합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ETRI, 브라질과 공개SW 국제 협력
 
문화예술TV21
▲ ETRI, 브라질과 공개SW 국제 협력     © 문화예술TV21
공개 소스 소프트웨어 분야에서 국내 최대 국책연구기관인 ETRI와 브라질 재무부 산하의 정부기관인 세프로(SERPRO)간의 국제 공동연구를 통해 국내 SW산업이 중남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하였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 원장 최문기)는 31일, 브라질 재무부 산하의 정부기관인 세프로(SERPRO)와 공개 소스 소프트웨어(OSS: Open Source Software) 분야의 국제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세프로(SERPRO)는 브라질 정부 및 공공 기관 등에 정보 통신에 관련된 일체 서비스를 제공하는 브라질 재무부 산하의 정부 기관이다.

이번 MOU는 9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제1차 한-브라질 산업협력위원회”에서 MOU 후속 조치에 대한 의제가 다뤄져, 10월 중으로 향후 협력 대상 기술 항목 및 공동 연구 방안 및 일정을 확정하고, 2010년 2월부터 공동 연구를 시작하여 2012년 7월까지 수행할 예정이다.

이번 MOU는 지난 3월 한국-브라질 수교 50주년 기념으로 한국국제교류재단에서 주최한 한국-브라질 포럼을 방문한 세프로(SERPRO) 기술 정책 담당관인 아드리아노 데 올리베라 마르틴스(Adriano de Olivera Martins)가 ETRI를 별도 방문하여 상호 협력을 요청하여 성사되었다.

ETRI와 세프로(SERPRO)는 이번 협력으로 ETRI에서 보유하고 있는 시스템 소프트웨어 기반 기술과 세프로(SERPRO)에서 추구하는 공개 소스 기반 기술 개발 정책이 맞물려 상호 보완적인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세프로(SERPRO)는 브라질 자체의 IT 기술 및 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으며, ETRI 기술을 활용 및 적용하여 브라질 내의 소프트웨어 수준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세프로(SERPRO)에서 관심을 갖고 있는 부분은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IaaS;Infrastructure as a Service)와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PaaS;Platform as a Service) 등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하여 ETRI가 보유한 기반 기술로 ▲공개 소프트웨어 기반 시스템 관리 기술, ▲저전력 플랫폼, ▲대규모 고가용 파일 시스템, ▲분산 병렬 처리, ▲시스템 노드 또는 가상화 인프라 기반의 자원 관리, ▲SaaS 플랫폼 기술 등이다.

MOU 체결을 위하여 브라질을 방문하고 있는 ETRI SW콘텐츠연구부문 김명준 소장은 브라질 브라질리아에서 열리고 있는 남미 17개국이 참가하는 대규모 행사인‘콘세기 2009(CONSEGI 2009)’에 참석하여 “Open Source SW Policy in Korea"라는 주제로 한국의 공개 SW 활성화 정책을 발표하고, ETRI-SERPRO간 MOU 체결식을 가졌다.

ETRI 김명준 SW콘텐츠연구부문 소장은 “이번 양해 각서 체결로 브라질 세프로(SERPRO)는 ETRI가 축적한 보유 기술을 활용하여 IT 기술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며, ETRI는 한국 IT 기술력을 경제 규모 8위의 방대한 시장을 가지고 있는 브라질을 비롯하여 중남미 시장까지 진출시킬 수 있는 초석을 마련하였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고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09/08/31 [11:37]  최종편집: ⓒ 문화예술TV21
 
관련기사목록
[ETRI, 브라질과 공개SW 국제 협력] ETRI, 브라질과 공개SW 국제 협력 문화예술TV21 2009/08/31/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