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열혈 여사’로 변신! 구중궁궐 인턴 라이프 시작!
 
김정화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이 ‘열혈 여사’로 변신한다. 예문관 권지로서의 구중궁궐 인턴 라이프가 시작된 것. 대전과 의금부 검시소를 오가며 ‘열필(筆) 모드’에 돌입한 가운데 궁녀들 앞에서 무릎이 꿇린 채 저항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그녀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한껏 끌어올린다.

 

MBC 수목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극본 김호수 / 연출 강일수, 한현희 / 제작 초록뱀미디어)' 측은 25일 여사 구해령(신세경 분)의 열일 현장을 공개했다.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이 출연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차은우 분)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 이지훈, 박지현 등 청춘 배우들과 김여진, 김민상, 최덕문, 성지루 등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지난 ‘신입사관 구해령’ 5-6회에서 해령이 여사 별시에 통과하면서 조선의 첫번째 여사의 등장을 알렸다. 해령은 왕세자 이진(박기웅 분)에게 발칙한 돌직구를 날리는가 하면 면신례 중 선배 사관들을 상대로 술 배틀에서 승리하는 등 통쾌한 사이다로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이에 본격적으로 사관 업무를 수행하는 해령의 모습이 시선을 끈다.

 

공개된 사진 속 해령이 붓을 들고 눈을 초롱초롱 빛내고 있다. 그녀가 있는 곳은 바로 대전. 왕세자 이진을 비롯한 수많은 대신들이 국정을 논하는 곳에서의 위압감 넘치는 이들의 모습이 보는 이들을 압도하며 해령의 첫 입시에 대한 기대를 유발한다.

 

다음으로 해령과 송사희(박지현 분), 오은임(이예림 분), 허아란(장유빈 분)이 의금부 검시소에서 검시 결과를 받아 적고 있다. 시체의 적나라한 비주얼과 냄새에 저마다 표정을 찌푸리며 질색하고 있는 가운데 홀로 무덤덤한 해령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해령과 여사들이 만신창이가 된 채로 바닥에 무릎을 꿇고 거세게 저항하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무엇보다 네 사람 뒤를 에워싸고 있는 궁녀들의 모습이 대체 이들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신입사관 구해령' 측은 "예문관 선배 사관들의 텃세를 겪은 해령, 사희, 은임, 아란에게 궁 안의 대신들과 궁녀들의 텃세가 펼쳐질 예정”이라면서 “여사들이 예문관 권지로서 어떤 일에 휘말리게 될지 그리고 사관으로서 어떻게 성장할지 본방사수 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이 출연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오늘(25일) 밤 8시 55분에 7-8회가 방송된다.

 

<사진제공- 초록뱀미디어>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7/25 [14:17]  최종편집: ⓒ 문화예술TV21
 
관련기사목록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