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WATCHER(왓쳐)' 마지막 1초까지 반전! 휘몰아치는 서스펜스
 
김정화


‘WATCHER(왓쳐)’가 마지막 1초까지도 숨 막히는 반전을 거듭하며 충격을 안겼다.

 

지난 28일 방송된 OCN 토일 오리지널 ‘WATCHER(왓쳐)’(연출 안길호, 극본 한상운,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왓쳐’) 8회에서는 진실을 쫓던 김재명(안길강 분)이 의문의 죽음을 당하며 사건은 다시 미궁에 빠졌다.

 

이날 방송에서 비밀을 움켜쥔 김재명이 처음 찾아간 곳은 예상과 달리 아내의 납골당이었다. 도치광(한석규 분)은 자신을 돕고 결백을 증명하라고 회유했지만, 김재명은 여전히 그를 의심하고 있었다. 박진우(주진모 분) 차장을 만나 아내를 죽인 사람을 직접 잡겠다고 밝힌 김재명의 행보는 위태로웠다. 이미 김재명은 택시기사를 통해 오상도(유하준 분)가 남긴 무언가를 전달받은 상태. 그를 감시하는 수많은 눈을 속이고 김재명은 자신의 목적을 위해 행동을 시작했다.

 

도주한 박시영(박지훈 분)은 김영군(서강준 분)에게 접근해왔다. 결백을 주장하며 모든 정보를 넘기겠다는 박시영과의 협상을 위해 김영군은 한태주(김현주 분)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두 사람이 박시영을 만나러 갔지만 모든 것은 함정이었다. 누군가의 지시를 받은 박시영이 두 사람을 죽이려고 한 것. 일촉즉발의 위기 상황에서 장해룡(허성태 분)이 등장해 박시영을 제압했다. 그러나 그는 “골칫거리인 인간들 전부 정리하고 새 판 짤 거랍니다”라는 말을 남겼고, 정체를 알 수 없는 범인의 목적에 김재명도 포함돼 있어 긴장감을 높였다.

 

그 시각 김재명은 비리수사팀 사무실에 있었다. “니가 찾는 놈이 장부 가지러 갈 거다”라는 박진우의 말에 범인을 기다리던 김재명. 하지만 그의 앞에 나타난 사람은 도치광이었다. 서로를 의심하며 대립하던 도치광과 김재명의 진실은 엇갈리고 있었다. 15년 전 그날, 김재명은 도치광의 전화를 받지 못했다. 두 사람은 서로가 알고 있는 사실 외에 분명 다른 진실이 숨겨져 있다는 것을 직감했다. “우리가 막을 수 있다”는 도치광의 말에 흔들리는 듯했지만, 김재명은 말없이 뒤돌아서 나왔다.

 

하지만 김재명이 잔인하게 살해당하며 반전을 맞았다. 또다시 사건 현장이 된 집으로 돌아온 김영군은 과거의 기억이 다시 떠올랐다. 샤워 커튼 안에 숨어있던 어린 김영군이 본 것은 세탁기 안에 점퍼를 집어넣던 도치광. 그리고 어머니 살해 현장의 범인이 김재명에서 도치광으로 변했다. 비릿한 미소를 짓는 도치광의 모습은 강렬한 충격으로 판을 뒤집었다.

 

김재명의 죽음으로 결정적인 전환점을 맞게 됐다. 김재명이 아내 살해 혐의를 쓰게 된 이유는 아내의 혈흔이 묻은 김재명의 점퍼가 세탁기 안에서 발견됐고, 아버지를 목격했다는 김영군의 증언이 있었기 때문. 하지만 김영군의 기억조차 흔들리고 있었다. 김영군이 새롭게 떠올린 기억 속에서 어머니를 죽인 범인이 김재명에서 도치광으로 바뀌었다. 무엇이 진실인지 알 수 없는 혼란 속에서 미스터리는 더욱 짙어지고 있었다.

 

과거의 진실은 여전히 수면 아래에 있다. 도치광과 김재명이 기억하는 진실은 극명하게 달랐다. 장현구 경위와의 약속장소로 갔을 때 이미 함정에 빠진 걸 알았다는 김재명은 15년 동안 범인을 쫓고 있었다. 그날 장현구와 김재명의 만남을 알고 있던 사람은 도치광 뿐이었다. 반면 도치광은 김재명을 믿고 싶어서 감찰반에 보고하지 않은 채 출동을 자원했었다. 또한, 집 앞 공중전화에서 자신에게 건 도치광의 전화를 받지 못했다는 김재명. 그는 아내가 살아있을 때 집을 나왔다고 말했지만, 도치광이 전화를 끊고 김재명의 집으로 갔을 때는 이미 아내는 사망했고, 김영군은 욕조에 숨어있었다. 두 사람의 말이 사실이라면 그곳에는 제 3자가 있었을 가능성도 충분하다.

 

의심은 걷잡을 수 없이 번지고 있다. 서로를 의심하는 도치광과 김재명을 비리수사팀 사무실에서 만나게 한 박진우. 김재명의 죽음 앞에서도 끝까지 뇌물장부에 집착하는 모습은 의심을 가중시켰다. 무엇보다 김영군이 새롭게 떠올린 기억은 진범이 도치광임을 가리키고 있는 듯했다. 김재명이 사망하면서 진실의 추적은 다시 원점으로 돌아간 상황. “골칫거리인 인간들 전부 정리하고 새 판 짜겠다”고 말한 보이지 않는 검은 손의 정체는 누구일지, 15년 전의 사건과는 어떤 연관성이 있을지 미스터리를 증폭시키고 있다. 여기에 도치광, 박진우부터 장해룡, 염동숙(김수진 분)까지 모두가 촉각을 곤두세우는 뇌물장부의 행방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8회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에서 가구 평균 5.1% 최고 5.5%를 기록,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OCN 타깃인 남녀 2549 시청률에서도 평균 3.3%, 최고 3.6%로 케이블,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유료플랫폼 전국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OCN 내부 감찰 스릴러 ‘왓쳐’는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 사진제공=OCN ‘WATCHER’ 8회 방송 캡처>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7/29 [09:30]  최종편집: ⓒ 문화예술TV21
 
관련기사목록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