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X김향기 빗속 만남 포착!
 
김정화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와 김향기의 빗속 만남이 포착됐다.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 극본 윤경아, 제작 드라마하우스·키이스트) 측은 29일, 비에 흠뻑 젖은 수빈(김향기 분)에게 ‘손우산’을 받쳐주는 준우(옹성우 분)의 모습을 공개해 풋풋한 설렘을 자아냈다.

 

생애 가장 아름답고 빛나는 열여덟, 하지만 그 어느 때보다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담아낸 ‘열여덟의 순간’이 단 2회 만에 결이 다른 감성과 공감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저마다의 복잡한 내면을 한치의 꾸밈없이 그려낸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의 솔직담백한 연기 또한 잇따른 호평을 끌어내며 성공적인 출발을 알렸다.

 

지난 방송에서는 시계 도난 사건의 범인으로 몰린 준우의 위기가 그려졌다. 사물함에서 사라진 시계가 나오는가 하면,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였던 조상훈(김도완 분)까지 거짓 증언을 대며 억울한 누명에 휩싸였다. 하지만 마휘영(신승호 분)이 내뱉은 비수 같은 말에 자극받은 준우는 더는 도망치지 않겠다고 결심하고 다시 그와 마주했다. 위태로운 두 소년의 대치가 긴장감을 고조시킨 가운데, 준우의 당찬 눈빛은 그에게 찾아올 변화를 궁금케 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깊은 생각에 잠긴 채 빗속을 걷는 준우와 수빈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준우의 처연한 눈빛과 얼굴의 상처는 그에게 심상치 않은 사건이 벌어졌음을 짐작게 한다. 앞서 공개된 사진을 통해 일진 무리에게 둘러싸인 절친 신정후(송건희 분)와의 재회를 예고한 바 있어 더욱 호기심을 자극한다. 수빈 역시 금방이라도 울 것 같은 얼굴로 빗속을 걷고 있다. 이제껏 수빈에게서 본 적 없는 슬픈 분위기가 궁금증을 더한다.

 

이어진 사진 속, 거세진 비를 맞으며 가까이 마주 선 준우와 수빈의 모습이 ‘심쿵’을 유발한다. 수빈의 머리 위로 ‘손 우산’을 만들어 씌워주는 준우와 서로를 향한 두 사람의 눈빛 속에 묘한 떨림이 전해진다. 준우에 대한 믿음을 내비치며 그가 떠나지 않도록 붙잡아준 수빈, 그리고 그 믿음으로 더 이상 도망치지 않을 용기를 얻은 준우. 아무런 예고 없이 내리는 소나기처럼 고달픈 현실에 마치 작은 우산 하나처럼 서로를 지켜주고 위로하는 두 사람의 관계 변화를 예고하며 시청자들의 가슴을 설렘으로 물들인다.

 

오늘(29일) 방송되는 3회에서는 정면승부를 결심한 준우와 그를 쫓아내려는 휘영의 대립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전망. 서로에게 한 발 더 가까워진 준우와 수빈까지, ‘Pre-청춘’들의 새로운 관계 변화가 시작된다.

 

‘열여덟의 순간’ 제작진은 “존재감 없던 준우의 변화가 서서히 시작되는 중이다. 그 변화의 시작은 그 누구도 아닌 바로 수빈이었을 것”이라며 “서로의 존재가 조금씩 자신의 마음에 자리 잡아가는 과정을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풋풋한 설렘을 자극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열여덟의 순간’ 3회는 오늘(29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키이스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7/29 [09:28]  최종편집: ⓒ 문화예술TV21
 
관련기사목록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