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종합/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삶 속 예술’을 만끽한 8월의 마지막 밤, ‘2019 고양 돗자리영화제’ 성료
- 8월 30일부터 이틀간, 시민 3,000여 명의 참여로 뜨거운 호응
 
김정화



지난달 30일과 31일 이틀에 걸쳐 고양어울림누리 어울림광장에서 진행된 ‘2019 고양 돗자리영화제’가 3천여 명의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진행됐다.

 

‘고양 돗자리영화제’는 고양시에서 고양지식정보산업진흥원에 위탁 운영 중인고양영상미디어센터에서 개최한 행사로, ‘삶 속 예술’을 모토로 하여 시민들이일상 속에서 문화예술을 더 자유롭게 만나게 하기 위해 지난 2014년부터 매년 개최해오고 있는 행사다.

 

축제의 흥을 돋우는 공연으로 시작해,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애니메이션 상영으로 이어지는 프로그램은 고양 돗자리영화제의 오랜 전통으로, 올해도 마술, 악기연주, 댄스 등 신한류예술단의 다채로운 공연과 애니메이션<프렌즈:둥지탈출>, <별나라 몰리 몬스터> 상영이 어우러져 진행됐다.

 

첫 날인 30일 금요일에는 급작스러운 소나기로 행사가 취소되는 것 아니냐는우려도 있었으나, 다행히 첫 공연 시작 예정시간인 오후 5시경 비가 그치면서무사히 공연을 시작할 수 있었다. 불안한 기상 상황에도 불구하고 많은 시민들이이른 시간부터 광장을 찾아 비가 그치기를 기다리는 등 지역 주민들의 돗자리영화제에 대한 애정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였다는 후문이다.

 

이틀에 걸친 행사 기간 동안 이재준 고양시장을 비롯해, 심상정 국회의원, 고양시의회 환경경제위원회 및 문화복지위원회 위원 등이 참석해 돗자리에 앉아 공연을 즐기는 시민들과 자유롭게 인사를 나눴다. 특히 이재준 고양시장은“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가는 문턱에 이렇게 잘 어울리는 행사가 있겠느냐”며 “하늘을 스크린 삼고 광장을 의자 삼아 돗자리영화제를 마음껏 즐겨주시라”고분위기에 잘 어울리는 환영사를 전하기도 했다.

 

영화제를 찾은 한 관객은 “고양시에 세금을 낸 게 아깝지 않게 느껴질 정도로좋은 행사였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이런 문화예술행사들이 더 많아지길 바란다”는 소감을 전했다.

 

고양영상미디어센터는 시민들이 자유롭게 미디어를 읽고 활용할 수 있고 더 친숙하게 느낄 수 있도록 각종 교육, 장비 및 시설 대여, 제작지원, 영화 상영 등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지역민들의 영상 놀이터이다. 고양시민이라면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보다 자세한 정보는 고양영상미디어센터 홈페이지(www.gymc.or.kr) 또는 전화(☎031-814-8160)로 하면 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03 [12:17]  최종편집: ⓒ 문화예술TV21
 
관련기사목록
[‘삶 속 예술’을 만끽한 8월의 마지막 밤, ‘2019 고양 돗자리영화제’ 성료] ‘삶 속 예술’을 만끽한 8월의 마지막 밤, ‘2019 고양 돗자리영화제’ 성료 김정화 2019/09/03/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