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종합/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 총리 “학생들 등교 개학, 보수적인 자세로 신중하게 접근해야”
“싱가포르, 등교 개학 후 집단감염 발생…타산지석 삼아야”
 
김정화

정세균 국무총리는 16일 학생들의 등교 개학 문제와 관련 “학교의 문을 여는 것은 우리 아이들의 안전과 직접 관련된 일이기 때문에 보수적인 자세로 신중하게 접근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생활방역 논의와 함께 언제부터 우리 학생들이 등교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크다”며 이 같이 말했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C)


정 총리는 “싱가포르의 경우 등교 개학 후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학교가 감염확산의 온상이 되고 있다는 지적을 받자 불과 2주 만에 다시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한 바 있다”며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등교개학 시점과 관계 없이 학교의 방역환경은 미리 정비해야 한다”며 “교육부는 관계기관, 지역사회와 함께 등교 개학 시기와 방법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고 학교 방역환경 개선을 서둘러 추진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이날부터 2단계 온라인 개학이 시작돼 초등학교 저학년을 제외한 대부분의 학생들이 원격수업으로 새 학기를 맞이한다”며 “교육부 등 관계기관은 긴급상황에 대비하면서 현장에서의 도움 요청에 즉시 응대할 수 있도록 긴장감을 갖고 대처해 줄 것”을 요청했다.

 

정 총리는 “그간 서버를 분산시켜 시스템을 안정화하고 수업콘텐츠를 보강하는 등 미비점을 보완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으나 지난주 대비 4배 이상의 학생이 참여하기 때문에 접속 지연 뿐 아니라 서버다운 등 돌발상황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정 총리는 전날 치러진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와 관련해서는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이후 사실상 첫 번째로 치르는 국가 차원의 선거로 우리뿐 아니라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행사였다”며 “배려와 연대의 높은 시민의식으로 안전한 선거를 가능케 한 국민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4/17 [12:57]  최종편집: ⓒ 문화예술TV21
 
정 총리 “학생들 등교 개학, 보수적인 자세로 신중하게 접근해야” 관련기사목록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