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악(樂)인전' 이상민 "눈 여겨 본 음악 늦둥이? 막내 김요한" 무한 애정!
 
김정화

 

 

KBS 新예능 레전드 음악인 클라쓰 ‘악(樂)인전’을 통해 20년만에 음악 프로듀서로 복귀하는 이상민이 “부담스럽고 설레지만 신중하게 임하겠다”며 소감을 밝혀 기대를 높인다.

 

오는 4월 25일 토요일 밤 10시 55분에 첫 방송되는 ‘악(樂)인전’(연출 박인석)은 ‘음악인의 이야기’란 뜻으로, 각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지만 한 많은 음악 늦둥이들이 레전드 음악인을 만나 새 프로젝트를 실현해가는 과정을 담은 음악 예능 버라이어티다.

 

‘언니들의 슬램덩크’로 ‘언니쓰’ 돌풍을 일으켰던 박인석 PD가 연출을 맡고 ‘가왕’ 송창식의 데뷔 53년만의 첫 리얼리티 예능 출연이라는 점과 함께 송가인이 고정 출연을 확정, 가요사를 새로 쓴 ‘갓전드(god+레전드)’ 조합을 볼 수 있는 레전드 음악인 클라쓰가 펼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그런 가운데 이상민이 ‘악(樂)인전’을 통한 20년만의 음악 프로듀서 복귀에 대해 “부담스럽고 설레고 생각이 많아졌다. 그 어느 때보다 신중하게 임할 것”이라고 비장한 각오를 밝혔다.

 

그만큼 주변 아티스트들의 관심도 높아졌을 터. 이에 이상민은 “(지인들에게 ‘악(樂)인전’ 관련해) 아직 자세히 말하지 않았다. 기사화된 것처럼 음악 예능을 하는 정도로만 알고 있다”며 “하지만 개인적으로 기획, 제작으로 이어지는 음악 예능이기에 조심스럽고 레전드 음악인과의 만남 속에 기획을 해야하기에 음악을 넘어 관계의 도모를 더 중요시 생각하고 있다. 그게 프로듀서의 가장 큰 기술이기도 하다”고 전해 ‘프로듀서 이상민’의 모습에 대한 관심을 고조시켰다.

 

또한 이상민은 최근 진행된 ‘레전드 음악인’ 송창식, 송가인과의 촬영에 대해 “내가 생각하고 나아가야 할 기획을 너무 좋아해 주셨다”며 들뜬 마음을 드러낸 뒤 “하지만 결국 음악의 완성도와 흥행 여부에서 점수를 받아야하기에 힘든 시간을 즐기고 있다”고 첫 녹화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방송인 김숙, 김준현, 문세윤, 붐과 함께 가수 김요한이 ‘악(樂)인전’을 이끌어갈 음악 늦둥이로 발탁돼 뜨거운 화제를 불러 모았다. 이상민은 그 중에서도 막내 김요한을 가장 눈여겨 본 음악 늦둥이로 지목하며 “막내 요한이야말로 무한한 가능성과 자세를 갖추고 있다. 촬영을 함께 진행할수록 요한이의 노력과 겸손이 진심으로 느껴졌다”고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덧붙여 “그 외 멤버들에 대해서도 할말이 많지만 방송을 통해 봐주셨으면 한다”며 본방사수를 부탁해 프로듀서 이상민과 음악 늦둥이들이 빚을 케미와 활약에 기대와 관심이 증폭된다.

 

KBS 新예능 레전드 음악인 클라쓰 ‘악(樂)인전’은 4월 25일 토요일 밤 10시 55분 첫 방송된다.

 

사진 제공 -KBS ‘악(樂)인전’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4/22 [11:27]  최종편집: ⓒ 문화예술TV21
 
악(樂)인전 이상민 눈 여겨 본 음악 늦둥이? 막내 김요한 무한 애정! 관련기사목록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