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종합/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 대통령 “코로나 백신 접종 시작돼도 방역 소홀함 없어야”
“4차 재난지원금, 3월 집행되도록 속도 내달라”
 
김정화

문재인 대통령은 22“(코로나19)백신 접종이 시작되더라도 방역에는 한 치의 소홀함도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드디어 이번 주부터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요양병원과 시설 종사자와 입소자 등 우선순위에 따라 신속하고 안전하면서도 체계적으로 백신 접종이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C)



문 대통령은 확진자 수가 늘 때마다 자영업자들의 가슴은 철렁 내려앉는다. 거리두기 단계를 다시 강화해야 하는 상황이 생기지 않아야 한다경각심을 잃지 말고 방역수칙 준수에 모두 힘을 모아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정부도 최근 코로나가 집단 발병하고 있는 사업장과 시설에 대해 집중 점검을 실시하는 등 확산세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다음 주부터 초··고 등교수업이 예정되어 있는 만큼 더욱 긴장감을 갖고 방역 관리에 만전을 기해 주기 바란다고 거듭 주문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4차 재난지원금 관련, “피해계층 지원과 저소득 취약계층 보호, 고용위기 극복 등을 위해 사각지대를 최소화하며 최대한 폭넓고 두텁게 지원되도록 하겠다정부는 추경을 신속히 편성하고 국회의 협조를 구해 가급적 3월 중에는 집행이 시작될 수 있도록 속도를 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정부는 한국판 뉴딜‘2050 탄소중립을 국가 전략으로 추진하면서 벤처·스타트업을 선도형 경제의 주역으로 집중 육성할 것이라며 디지털 비대면 기반의 3세대 혁신기업을 키워나가면서 ‘K-유니콘 프로젝트등 벤처 강국 프로젝트를 적극 추진해 벤처·스타트업이 경제 도약의 중심에 서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2/22 [21:52]  최종편집: ⓒ 문화예술TV21
 
문 대통령 “코로나 백신 접종 시작돼도 방역 소홀함 없어야” 관련기사목록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