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 혼자 산다' 전현무, 1월 1일 해발 1950m 한라산 등반 도전!
 
문화예술TV21

‘나 혼자 산다’전현무가‘1월1일’새해 첫날을 맞아 해발1950m한라산에 올랐다.전현무는 정상 백록담에 뼈를 묻을 기세로 자신만만했지만,초입부터‘75도 경사’를 자랑하는 죽음의 계단과 눈물겨운 사투(?)를 벌였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오는7일 밤11시10분에 방송되는MBC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김지우)에서는 전현무의 새해맞이 한라산 등반기가 공개된다.

전현무는2022년1월1일부터 집이 아닌 낯선 곳에서 눈을 떠 시선을 강탈한다.새해 첫 목표인 한라산 등반을 위해 제주도를 찾은 것.트렌드에 민감한‘트민남’전현무는 최근SNS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한라산 등반을 위해“한 달 전부터 한라산 피켓팅에 참전했다.제한된 인원만 한라산을 오를 수 있기 때문”이라고 귀띔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전현무는 완벽한 한라산 등반을 위해 집 근처 계단이란 계단은 모두 뛰어오르는 특훈(?)을 펼쳤다고.그간 가느다란‘학다리’로 웃음을 자아냈던 전현무가 중년의 힘을 보여줄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전현무가 목표로 한 한라산 정상의 백록담은 해발1950m로 국내에서 가장 높은 산이기도.특히 한라산은 최근 내린 폭설로 인해 환상적인 설경을 자랑하고 있어 시청자들에게 대리 만족‘눈호강’을 선사할 전망이다.특히 전현무가 티켓팅에 성공한 시각은 새벽6시 첫 타임으로 알려져,올해 첫 한라산 일출까지 시청자에게 선물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펼쳐진 절경에 전현무는 연신“알프스보다 낫네”를 외치며 한라산에 펼쳐진 겨울왕국 곳곳을 탐방했다고.하지만 눈호강도 잠시,전현무는 연신“눈꽃 보자고 개고생(?)을 하는구나”, “네 발로 기어가고 싶다”며2시간 만에100년은 늙은 듯한 얼굴로 등장,쉴 틈 없는 폭소를 자아낼 예정이다.

이런 전현무의 고생길(?)은 본인이 자처했다는 후문.한라산을 오르는 수많은 코스 중 최고난도로 꼽히는‘관음사’코스를 선택한 것.첫 고비를 넘긴 전현무 앞에‘75도 경사’를 자랑하는 죽음의 계단이 등장해 만만찮은 사투가 예상되는 가운데,과연 전현무가 난관을 헤쳐 나갈 수 있을지 본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만든다.

전현무의 눈물겨운 한라산 사투는 오는7일 밤11시10분 방송되는‘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나 혼자 산다'는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MBC ‘나 혼자 산다’


☞ 소박한 것들로부터 찬란한 문화와 예술을 찾아서
☞ 여러분들의 지대한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 Copyright ⓒ 문화예술TV21 www.mytv21.kr
☞ 상업적인 무단 및 재배포 금지 문화예술TV21
☜ 편집 보도책임자 김영재 mytv21@naver.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2/01/06 [14:34]  최종편집: ⓒ 문화예술TV21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