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한외국인’ 산이 “효자 곡 ‘한여름밤의 꿀’, 한 달 저작권료 2억까지” 깜짝
 
문화예술TV21

‘대한외국인’ 래퍼 산이가 히트곡 ‘한여름밤의 꿀’ 저작권료를 밝혔다.

1월12일 방송되는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래퍼 아웃사이더,산이,베이식,신스가 출연하는‘쇼 미 더 한우’특집으로 꾸며진다.대한민국에서 가장 핫한 래퍼들의 퀴즈 실력과 입담은 어떨지 기대가 커져간다.

산이는2008년 버벌진트의 ‘누명’을 피처링하며 데뷔, 2010년JYP엔터테인먼트 래퍼로 활동했다.이후100여 곡 이상을 작사,작곡하며 ‘아는 사람 얘기’,‘한여름밤의 꿀’ 등 다수의 히트곡을 탄생시켰다.최근에는Mnet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10’에서 프로듀서가 아닌 참가자로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MC김용만이 “다수의 곡을 작곡하는 힘이 무엇이냐”고 묻자 산이는 “다양한 장르의 예술을 통해 음악적 영감을 얻는다”고 답한다.이에MC김용만이 “‘한여름밤의 꿀’도 그렇게 나오게 된 거냐”고 묻자 산이는 “아니다.그건 한강에서 소주 먹다 만들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낸다.

또한 산이는 ‘한여름밤의 꿀’을 최고의 효자 곡으로 뽑으며 “잘 벌 때는 저작권료로 한 달에2억 원을 벌었다”고 이야기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이를 듣던 박명수와 베이식도 각자 저작권료에 대해 털 놓는다.특히 베이식은 이번 정산 날을 애타게 기다리는 이유를 밝힌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한여름밤의 꿀’작곡 비하인드스토리와 저작료 이야기는 오늘(12일)저녁8시30분 방송되는MBC에브리원'대한외국인'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MBC에브리원‘대한외국인’


☞ 소박한 것들로부터 찬란한 문화와 예술을 찾아서
☞ 여러분들의 지대한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 Copyright ⓒ 문화예술TV21 www.mytv21.kr
☞ 상업적인 무단 및 재배포 금지 문화예술TV21
☜ 편집 보도책임자 김영재 mytv21@naver.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2/01/12 [15:22]  최종편집: ⓒ 문화예술TV21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