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간 떨어지는 동거’ 장기용, 이혜리 心 밀어낸 진짜 이유 ‘과거 첫사랑 정소민 잃은 상처’ 때문
 
문화예술TV21

tvN ‘간 떨어지는 동거’장기용이 이혜리를 밀어낸 진짜 이유는 과거 첫사랑이었던 정소민을 잃은 상처 때문이었다.특히 이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이혜리와 이별을 다짐하는 장기용의 모습이 엔딩에 담기며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지난10일(목)방송된tvN ‘간 떨어지는 동거’(이하‘간동거’)(연출 남성우/극본 백선우,최보림/제작 스튜디오드래곤, JTBC스튜디오)6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4.0%,최고4.6%,전국 가구 기준 평균3.7%,최고4.0%를 기록했다. tvN타깃인 남녀2049시청률은 수도권 평균2.2%,최고2.6%,전국 평균2.3%,최고2.7%로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1위를 기록했다. (케이블, IPTV,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이담(이혜리 분)은‘나에게도 담이씨가 특별하다’는 신우여(장기용 분)의 말에 설레기도 잠시,특별하다는 것의 의미가‘가족이자 조카 같다’는 우여의 말에 충격에 빠졌다.이후 담이는 토라져 일부러 우여를 어르신 대신‘삼촌’이라 부르고,더욱 예의를 갖춰 대하는가 하면 말끝마다“저는 조카니까요”를 입에 붙이는 등 어깃장을 놓아 웃음을 터트렸다.더욱이 담이는 도재진(김도완 분)이 주선한 소개팅에 나가겠다고 나서 주변인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인간의 복잡한 속내를 알 리 없는 우여는 담이가 기분이 상한 이유를 알아차리지 못하고 고민에 빠졌다.담이에게 보낼 문자를 썼다 지웠다 애태우는가 하면, "용기가 필요했던 말이에요.그 마음만 좀 알아주면 안될까요?"라며 적극 해명했다.그런가 하면 담이에게 진상을 부리는 소개팅남(장성규 분)의 태도에 도술을 부려 망신을 주는 등 담이를 내내 신경 쓰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했다.

이후 우여는‘역사덕후’담이를 위해 박물관 데이트에 나서 설렘을 자아냈다.우여는 미래에 대해 고민하는 담이에게"난 담이씨가 좋아하는 걸 포기하지 않았으면 해요"라고 위로를 전했다.담이는 우여를 향해 깊어지는 마음을 주체하지 못하고 있던 바. "정말 포기하지 않아도 될까요?"라며 우여를 향한 마음을 끝까지 이어갈 것을 예고해 이목을 끌었다.

한편 이날 우여의 안타까운 과거사가 밝혀져 이목을 끌었다.구미호는 인간의 정기를 얻어야만 사람이될수있으나,돌려받을 시기를 놓치면 상대가죽음에 이를 수도있다.이에과거우여는처음으로깊은연정을느낀여인(정소민분)의 기억을 지우지 못하고 구슬을 돌려받을 시기를 놓쳐서끝내여인을 죽음에 이르게 한 사연이 있었다.이후 우여는 더 이상 인간에게 마음을 열지 못했고 담이를 향한 마음을 애써 외면하고 억눌렀던 것이다.그런 가운데 방송 말미 우여가 담이와의 이별을 다짐해 안타까움을 높였다. “오늘이구나.이 아이를 보내는 날이”라며 먹먹하게 담이를 바라봤다.특히 우여에게는 인간이 되기 위한 천 년의 시간 중 단1년도 채 남지 않은 바.우여의 슬픈 다짐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에필로그에서 우여의 출판사 팀장(한지은 분)이 괴한에게 쫓겨 긴장감을 자아냈다.더욱이 팀장을 덮친 괴한이 우여의 얼굴을 하고 있어 소름을 유발했다.앞서 세간을 흉흉하게 했던‘연쇄 살인 사건’이 구미호와 연관돼 있을 가능성이 드러난 바.어떤 내막이 있는 것인지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높였다.

‘간동거’ 6회 방송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SNS등에서는“우여 이제까지 너무 외로웠을 것 같아 오늘 슬펐다”, “어르신 무관 비주얼 감탄했다”, “에필로그에서 심장 멎을 뻔.다음 회 너무 궁금하다”등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tvN ‘간 떨어지는 동거’는 매주 수목 밤10시30분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tvN 간 떨어지는 동거


☞ 소박한 것들로부터 찬란한 문화와 예술을 찾아서
☞ 여러분들의 지대한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 Copyright ⓒ 문화예술TV21 www.mytv21.kr
☞ 상업적인 무단 및 재배포 금지 문화예술TV21
☜ 편집 보도책임자 김영재 mytv21@naver.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6/11 [11:02]  최종편집: ⓒ 문화예술TV21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