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화의 희열3' 박지성, 스스로 만든 “꿈★은 이루어진다 인간판”
 
문화예술TV21

‘대화의 희열3’박지성은 스스로‘꿈은 이루어진다’를 만들어냈다.

2002년 월드컵4강 신화의 주역.한국인 최초 프리미어리거.지치지 않는 두 개의 심장으로 그라운드를 누비며 온 국민의 심장을 뜨겁게 만든 주인공. ‘한국 축구 레전드’박지성이6월10일 방송된KBS 2TV ‘대화의 희열3’(연출 신수정)네 번째 게스트로 나와,그가 뛰어온 축구 역사를 펼쳐냈다.박지성의 정식TV토크쇼 출연은 이번이 처음이었기에 더욱 주목을 받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지성이 영광을 얻기까지 그 비하인드 스토리를 되짚으며 대화를 나눴다. ‘영원한 캡틴’으로 기억되는 박지성이지만,국가대표 이전의 그는 눈에 띄는 이력의 선수는 아니었다고.무명이었던 박지성에게‘국가대표 자격 논란’이라는 사람들의 의심도 따랐다.박지성은 계속해 스스로의 실력을 증명하려 했고,우리가 알고 있는2002년 월드컵 포르투갈전 레전드골을 터뜨리며 자신의 존재감을 알렸다.

이러한 박지성의 축구 인생에 히딩크 감독은 빼놓을 수 없는 존재였다.월드컵을 앞두고 부상으로 힘들어하던 박지성에게 히딩크 감독은 인생을 바꾼 한마디를 해줬다고.박지성은“(히딩크 감독이) ’너는 정신적으로 훌륭한 선수이기에,유럽에서 뛸 수 있는 훌륭한 선수가 될 것이다’라고 얘기해 주셨다.그저 그런 선수인 저에게 열심히 하면 할 수 있다는 자신을 갖게 해줬다”고 말했다.

그 말을 굳게 믿고 노력한 박지성은 실제로 히딩크 감독의 손을 잡고,첫 유럽 무대를 밟았다.당시 백지수표 계약 제안도 받았지만,박지성은“(히딩크가 있는) PSV아인트호벤이기에 고민을 하나도 안했다”고 말했다.그러나 제 실력을 보여주기도 전에,박지성은 무릎 부상으로 인해 첫 슬럼프를 겪게 됐다.박지성은“처음으로 축구를 하는게 무서웠다”라며, “내게 공이 오면 홈팬들의 야유가 시작됐고,공이 떠나면 야유가 끝났다.이런 상황이 힘들었다”고 기억을 떠올렸다.

박지성의 슬럼프 극복 방법은 모두를 뭉클하게 했다.박지성은“사소한 것부터 다시 시작했다.공을 받아 옆 선수에게 짧게 패스한 것 가지고도‘잘했어.거봐.할 수 있잖아’라고 스스로에게 칭찬했다”고 말했다.우리가 몰랐던 박지성의 모습이었다.그렇게 자기 자신을 지켜낸 그의 긍정적인 마음은 팬들의 야유를 함성으로 바꿀 수 있었다.그만을 위한 응원가‘위송빠레’가 울려 퍼지게 된 것이다.

이후 박지성은 퍼거슨 감독으로부터 꿈의 구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의 이적 제안을 받게 됐다.그는“경기를 못 뛰고 허송세월을 보낼 수도 있다는 최악의 상황도 생각했다.그러나 이런 기회가 또 올까.분명히 얻는 게 있을 거라고 생각해서 도전했다”라며 비하인드를 밝혔다.그는‘유니폼 팔이’라는 부정적 시선에 대해서도 솔직한 입장을 말했다.그는“내가 맨유에 온 건PSV에서의 활약 때문이라고 생각했고,사람들의 편견을 빨리 지워야 한다고 생각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자기 자신을 믿고 꿈을 이루어 낸 박지성의 이야기는 큰 감동과 울림을 전했다.야유와 우려를 떨쳐낸 박지성의 강한 정신력은 지금의 박지성을 있게 했다.박지성은 한국인 최초 프리미어리거가 되어 후배들의 길을 닦았고, ‘해버지(해외축구의 아버지)’라는 별명을 얻으며 축구 팬들을 열광하게 했다.그리고 이날 방송에서는 박지성 보다 이전,유럽에 먼저 대한민국을 알린 전설‘차붐’, ‘갈색 폭격기’차범근이 등장해 환호를 받았다. ‘대화의 희열’사상 최초 두 명의 게스트가 출격한 것.

‘해바라지(해외축구의 할아버지)’차범근과‘해버지’박지성의 등장에 자연스럽게‘손세이셔널’손흥민에 대한 언급도 뒤따랐다.축구 팬들 사이 화제를 모은“차범근,박지성,손흥민 중 누가 최고냐” ‘차박손’순위 논쟁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 것.차범근은“아내는 차범근,박지성 합해도 손흥민 못 따라간다고 하더라”라고 말하며, 1위는 손흥민, 2위는 월드컵4강 신화를 해낸 박지성을 뽑았다.이어“난 타이틀이 없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박지성은“저는 차범근 감독님이1위. 2위는 손흥민이다.흥민이는 아직 선수 생활이 남아 있으니1위가 되길 바란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두 레전드의 등장으로‘축구의 희열’을 만든‘대화의 희열3’에 시청자들의 열렬한 반응도 쏟아졌다.축구로 행복하고 자랑스러웠던 기억을 떠올리게 만든 시간이었다.차범근, 박지성과의 두 번째 대화는 다음 주에도 이어질 예정. KBS 2TV ‘대화의 희열3’은 매주 목요일 밤10시4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2TV ‘대화의 희열-시즌3’


☞ 소박한 것들로부터 찬란한 문화와 예술을 찾아서
☞ 여러분들의 지대한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 Copyright ⓒ 문화예술TV21 www.mytv21.kr
☞ 상업적인 무단 및 재배포 금지 문화예술TV21
☜ 편집 보도책임자 김영재 mytv21@naver.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6/11 [10:53]  최종편집: ⓒ 문화예술TV21
 
최근 인기기사